회원로그인









게시판

살면서 꼭 기억해야 될 것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빛 작성일20-03-30 05:26 조회366회 댓글0건

본문

살면서 꼭 기억해야 될 것

2,000년전 화산재에 덮였던 폼페이는
원래 5만 여명이 살았었다.

비세비우스산이 대 폭발이 있기 전,
화산 재가 조금씩 뿜어져 나오는 며칠 동안 노예와 가난한 시민들은
서둘러 피난을 떠났다.

결국, 파묻힌 2,000 여명은
귀족들과 돈 많은 상인들이었다.

돈과 권력, 명예로 배 부른 사람들은 마지막까지 자기의 저택을 지키려다가 결국 모든 것을 잃어버렸다.

태풍에 뿌리가 뽑히는 것은
큰 나무이지, 잡초가 아니다.

자신이 일등이라고 생각한다면,
먼저 이것을 기억해야 한다.

우리는 모두 지구 별에 놀러온 여행객들이라는 사실 말이다.

이곳에서 소풍을 끝내는 날,
하늘로 돌아가야 한다.

여행이 즐거우려면
세 가지 조건이 맞아야 한다.

첫째, 짐이 가벼워야 한다.
둘째, 동행자가 좋아야 한다.
셋째, 돌아 갈 집이 있어야 한다.

이 세상 모든 것들은
여기 사는 동안 잠시 빌려 쓰는 것이다.

여행 간 호텔에서의 치약 같은 것이다.

우리가 죽을 줄 알아야 올바로 살 수 있다.

죽음에 대해 분명히 알고  있는 것이
세 가지 있는데...

1. 사람은 분명히 죽는다.
2. 나 혼자서 죽는다.
3. 아무것도 갖고 갈 수 없다.

그리고 죽음에 대해 모르는 것이
세 가지 있는데...

1. 언제 죽을지  모른다.
2. 어디서 죽을지 모른다.
3. 어떻게 죽을지 모른다.

그래서 항상 준비하고 있어야 한다.

모든 사람이 낳는 방법은 거의 비슷하지만, 그러나 죽는 방법은 천차 만별이다.

그래서 인간의 평가는 태어나는 것보다 죽는 것으로 결정된다.

안 중근 의사는 30세에,
윤 봉길 의사는 25세에,
유 관순 열사는 18세에 순국했다.

그렇지만, 누가 그들의 젊은 죽음을
가벼이 볼 수 있을까?

그들의 죽음은 모두 거룩한 죽음이다.

절대로, 말을 보면서
사슴이라고 거짓말 하지 말자!

까마귀가 밀가루를 덮어 쓰고서
까치 행세를 하듯이 하지 말자!

사실이 허위로, 거짓이 사실로 둔갑시키는 가짜 거짓 뉴스와 구전에 속지말자..!!

스스로 속고, 속이는
허망한 연극은 그만 두자!

내가 나 자신에게 충고를 해 보는 것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